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최신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7개 성, 직할시 375개 정돈개진임무 확정  ·길림 송원, 지진으로 파괴된 굴뚝 철거  ·태풍 “선까” 24일과 25일 해남에 상륙할것으로  ·절강 녕파: 동물들의 더위 나기  ·길림 송원 4.9급 지진 발생  ·길림성 송원서 규모 4.9 지진 발생…렬차 운행 중단·환자 대피  ·외교부 대변인, 중미 전면경제대화 중미 경제협력의 정확한 방향…  ·아들 부자집서 137년만에 태여난 딸, 너무 기뻐 광고까지  ·9살 소년, 놀다 넘어져 발견한 120만년전 동물 화석  ·좌초된 "위독" 돌고래 치료회복후 바다로 돌려보내  ·북경: 이사간 주민들 새로운 공항 참관  ·폭우로 인해 길림시 침수재해 엄중  ·중국-벨로루시 "련합방패-2017" 련합반테로훈련 성공적으로 …  ·내몽골 여러지역 강우, 고온 해소될것으로  ·중국 해군 원양항해 편대 토이기에 도착  ·바다 우에 인공도시 건설된다?  ·중국측, 중일 지방단체서 련합주최한 남경대학살 관련 전시활동 …  ·시대와 더불어 발전하는 인민대표대회제도—개혁과 발맞추고 발전과…  ·전국정협 “’친절’, ’청렴’ 신형 정경관계 구축, 민영경제건…  ·중경동물원, 동물들을 위해 더위 해소 조치 취해  ·외교부 대변인: 중국측은 관련 당사측이 반도형세 완화를 위해 …  ·상반기 자연재해로 287명 사망 실종  ·강소 화재 22명 사망 3명 부상  ·길림 영길현, 홍수가 지난후 진흙청결작업중 3만원 현금 발견  ·흑룡강동북호랑이림원: 동북호랑이 "피서모식" 진입  ·외교부: 미국과 대만이 어떠한 형식의 공식왕래와 군사련계를 가…  ·외교부: 조한 량측이 대화재개를 위한 조건 창조 희망  ·강소 상숙 화재, 23명 사망  ·딸 결혼식에서 벼락 맞은 "신부 아버지"  ·황대년 선진사적 학습해 합격된 당원 되기에 노력  ·중경, "물을 벗삼아" 고온 피하다  ·길림 중동부 홍수재해로 이미 18명 사망, 18명 실종  ·중국 "제일 뚱보" 성도에서 다이어트, 5개월에 근70킬로그람…  ·외교부: 중조 정상적인 경제무역왕래 유지,안보리 결의에 어긋나…  ·외교부 대변인: 중국측은 필리핀측과 대화협상을 통해 해당 남해…  ·고온속의 로동자  ·길림성 장마철 진입이래 뚜렷한 강우과정 출현  ·중국, 남해 령토주권과 해양권익 결연한 수호 강조  ·외교부 대변인, 중국군대의 지부티 보급기지 건설 언급  ·35명 일본공민 사기혐의로 중국 지방 공안기관에 형사구류  ·외교부, 조선반도 핵문제의 "중국책임론" 부각 중단할것을 요구  ·향항 소학생들, 천안문 국기호위팀 주둔지에 진입  ·중경동물원 참대곰 쌍둥이 위해 1살 생일파티 열어  ·료녕함 항공모함편대 향항 떠나, 시민들과 아쉬운 리별  ·길림성 28개 사업단위 사업일군 638명 모집  ·장백산, "사상 제일 철저한 신체검사" 받는다   ·향후 10일 남북방 고온 지속… 중앙기상대 전문가: 더위 막고…  ·외교부: 조한 쌍방이 상호 선의 보일것을 희망  ·호남 최근년간 가장 심각한 홍수피해 발생  ·호남, 광서에 또 한차례 호우 날씨 나타나 

최창남전문란


【저자 략력】
최창남(崔昌南)남, 조선족, 중공당원, 대학본과학력, 현재 길림신문사 백산지역기자소 소장 겸 주재기자로 활약. 2000여편의 통신보도기사가 선후로 인민넷 중국공산당뉴스와 중국민족잡지, 중국국제방송, 중앙인민방송, 흑룡강조선어방송, 길림인민방송과 길림일보, 길림신문, 흑룡강신문, 료녕신문, 동북과학기술신문, 연변일보, 로년세계잡지, 연변인민방송국, 연변텔레비죤방송 등 국가와 성, 시급 보도매체에 발표.

10여편의 통신기사가 전국조선어라지오텔레비죤방송우수원고 평의와 길림성라지오텔레비죤방송우수작품 평의에서 2, 3등상 이룩, 소식보도“장백현에서 과원조선족민속촌락성” 길림성 라지오텔레비죤방송우수작품 1등상 획득.

선후로 여러차례나 장백현삼림경영국과 장백현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으로부터 “모범종업원”, “선진사업자”로 평의, 2006년, 2008년 길림일보보업그룹“선진사업자"로 평의.

메모남기기

서명:

  

최창남전문란       다음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