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지 설정
최신 교육 과학 문화 스포츠 건강 관광 멀티미디어 포토 중국명승 특별추천 【코로나특집】
이달의 칼럼

또 한파? 올 겨울 한파날씨 이례적일가?

2021년 11월 30일 10:25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11월 29일 6시, 중앙기상청은 재차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는 올해 10월이래 우리 나라에 영향주는 제4라운드의 대범위 한파날씨이다. 올해는 왜 이렇게 한파날씨가 많을가?

4라운드의 한파, 동시기보다 많은 편

현재 우리 나라에 영향주는 새로운 라운드의 한파를 잠시 론하지 않더라도 국가기상센터 통계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이래 우리 나라는 이미 3라운드의 대범위 한파날씨과정을 거쳤는데 각각 10월 14일부터 17일, 11월 4일부터 8일, 11월 20일부터 23일까지이다. 상술한 3라운드의 한파는 그 ‘개성’이 지극히 뚜렷하다.

국가기상센터의 1951년부터 2020년까지 한파통계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평년 11월 말까지 한파발생회수는 2건이지만 올해는 4건으로 나타났으며 동시기에 비해 확실히 많은 편이다.

하지만 수치적으로 볼 때 11월은 한파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이고 그 다음이 10월과 3월이다.1990년 11월 4차례 한파, 1979년과 2011년의 11월에도 3차례의 한파를 겪었다.

왜 한파는 계절전환기에 자주 나타날가? 국가기상센터 기상서비스수석 주병(周兵)은 한파는 주로 온도의 폭에 따라 측량되는데 겨울철에는 기초온도가 상대적으로 낮기에 하루 최저기온이 24시간내에 8℃ 내려가는 것은 쉽지 않지만 계절전환기의 11월이나 3월에는 기온이 하락세에 처하거나 상승하는 과정에서 찬 공기와 기초온도의 기복변동이 겹쳐 상대적으로 한파기준을 충족시키기 쉽다.

지구온난화로 한파 감소

비록 올 겨울에는 한파가 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