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지 설정
최신 교육 과학 문화 스포츠 건강 관광 멀티미디어 포토 중국명승 특별추천 【코로나특집】
이달의 칼럼

“중국 인민은 나토의 만행영원히 잊지 않을 것”

2022년 05월 12일 20:50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조립견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인민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유고슬라비아주재 중국대사관을 폭격한 야만적인 폭행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며 력사적 비극이 재연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 인민은 1999년 5월 7일 미국을 위시한 나토가 유고슬라비아주재 중국대사관을 폭격해 중국 기자 3명이 사망하고 외교관 20여명이 다친 것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나토가 방어적 기구라고 자칭하지만 사실은 수차례 국제법을 어기고 주권국가를 대상으로 제멋대로 전쟁을 벌여 세계 및 지역의 평화를 훼손했으며 많은 무고한 민간인들을 죽게 만들고 난민을 량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토는 ‘절대적 안보’ 추구에 급급해 랭전 후 5차례 련속 동진했으며 이는 유럽을 더욱 안전하게 만들기는 커녕 로씨야와 우크라이나 충돌의 씨앗을 뿌렸고 유럽 대륙에 전쟁 재발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랭전은 종식됐고 세계 각국 국민의 한 목소리는 평화 추구, 협력 도모, 발전 촉진”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국을 위시한 나토는 시기와 형세를 판단해 필요한 조정을 해야 하고 랭전적 사고를 철저히 버려야 하며 유럽, 아시아 태평양, 나아가 세계적 범위내에서 진영간 대립을 일으키고 긴장 정세를 조성하는 것을 중단해야 하고 실제 행동으로 세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위해 실질적인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래원: 연변일보(편집: 김홍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