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지 설정
최신 교육 과학 문화 스포츠 건강 관광 멀티미디어 포토 중국명승 특별추천 【코로나특집】
이달의 칼럼

“미국은 상업 협력 정치화 중단해야”

2022년 05월 12일 20:49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미국 경제 잡지 《포브스》 홈페이지는 5일 진강 주미국 중국 대사와의 인터뷰 보도를 게재했다. 진강 대사는 인터뷰에서 중미 경제무역 관계 및 량자 경제무역 합의, 기업 투자, 비즈니스 환경 등의 질문에 답변했다.

진강 대사는 중미 무역 관계에 대한 질문에 “중미 수교 이래 수십년간 량국 경제는 고도로 상호 보완하고 리익이 깊이 융합해 경제무역 관계는 장족의 발전을 거뒀으며 량국과 세계에 혜택을 주었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중미 경제무역 협력은 일부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했다. 이런 불안정과 불확실성은 주로 미국에 의해 비롯됐다. 미국이 상업 협력 정치화와 무역을 도구로 삼는 것을 중단하고 투자자들에게 더 많은 안정성과 예측성을 제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미 경제무역 협력은 네가 사고 내가 파는 것에 국한되는 것이 아닌 지속가능한 발전 분야로 확장되여야 하며 상호 벤치마킹하고 도울 방법을 론의해 록색 저탄소 전환을 달성해야 한다.”면서 “세계 량대 경제 대국인 중국과 미국은 조률과 협력을 강화해 세계 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촉진하는 분야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부언했다.

진강 대사는 중미 1단계 무역 합의와 관련해 “중국은 예로부터 약속을 지켰다. 우리는 말한 것은 반드시 지키고 행동에는 결과를 낸다.”면서 “중국은 미국에서 더 많은 상품을 구매했고 지식재산권 보호, 농산물 시장 진입, 금융 서비스 등 면에서 현저한 진전을 거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량국이 상호 존중과 량해 원칙에 립각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량국이 모두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 방안을 찾길 바란다. 미국 정부는 고률 관세 부과를 재고하고 조속히 철페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진강 대사는 중국의 미국 투자와 관련해 “지난 수십년 동안 많은 중국 기업들이 미국에 투자해 약 10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했고 미국 소비자와 미국 가정 모두에 리득이 됐다. 하지만 최근 몇년 동안 미국측은 끊임없이 경제무역 문제를 정치화하고 국가안보 개념을 람용, 확대해 1000여개 중국 기업을 제재하거나 제한을 가했다.”면서 “미국이 리성을 되찾아 중국 투자자들에게 공정하고 예측 가능한 투자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그들이 미국 시장에 대한 믿음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래원: 연변일보(편집: 김홍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