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집모집 | 시작페지로 설정하기
고위층동향당의 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건설중앙정책조화사회인물문화교육기획멀티미디어한국뉴스 조선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불멸의 발자취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오바마 아프가니스탄철군계획 선포   ·축구황제 펠레 vs 축구영웅 마라도나 입씨름 가관  ·조선 녀자축구 드라마까지 제작  ·지난해 전국적으로 당규률 행정규률 처벌받은 사람 14만 600…  ·수줍게 그러나 친절하게 다가오는 조선  ·한국 100세 이상 고령자 장수비결은?  ·성도출발 한국행 려객기 총격 받아  ·중앙민족대학교 건교 60주년 경축대회 거행  ·중국축구 “부유시대” 맞을듯  ·광서주유소 폭발 8명 사망 6명 부상  ·조선족남성의 생존비률 한족과 비교해보니  ·북경시공상국 27가지 불공평격식조항 공개  ·조선최고지도자 김정일 리원조 회견  ·혁명성지의 현황  ·나토 리비아를 여지없이 공습  ·4명 중국인 꼴롬비아유격대에 피랍  ·조선족전통혼례 이색풍경   ·귀주 폭우 홍수 재해 리재민 40여만명으로 상승  ·약가흠 오늘 사형에 집행됐다  ·일본 중의원 내각 불신임 결의안 부결  ·리나 프랑스오픈테니스경기 결승 진출  ·일본수상 사임 약속...불신임안 부결  ·NBA 샤킬 오닐 은퇴 선언  ·일본 정계 “강진” 일어나  ·3.7만명 조선족 북경에서 생활  ·대학입시 길림성 조선족학교의 조선족학생 10점 추가  ·통계수자로 보는 조선족남녀비률  ·조선 한국정부와의 접촉 단절 선포, 한국 현유 대조선정책 유지…  ·세계 금연의 날  ·조선 각 업종 대표들의 표준사진   ·사진으로 보는 8개국 정상회의  ·호금도 김정일과 회담 거행  ·백청강 신드롬 “앙까?”  ·류동하는 5성급호텔-"장강황금1호"  ·“남오1호” 물밑고고발굴 대량의 도자기 발견  ·칸 암연히 사임, 후계자 경쟁 뜨거워져  ·호북 운현서 20여좌의 당대 벼랑묘지군 발견  ·연변조선족자치주 2010년 제6차 전국인구보편조사 주요수치 공보  ·연변조선족자치주 제6차 전국인구보편조사 공보 해독  ·“형벌” 집행 반달만에 전국 음주운전 조사처리 전년도 동기대비…  ·한국경찰측 폭발사건 혐의자 체포  ·류상 상해 다이아몬드리그서 우승  ·리비아주재 조선대사관 나토공습에 피격  ·한국 서울 기차역과 뻐스역 련이어 폭발 발생  ·고궁 절도안건 58시간만에 해명  ·나는 중공제1차당대회 소재지에서 해설  ·“남경의 기념—중국침략 일본군 남경대학살 력사실전”이 모스크바…  ·미국의 단독행동에 파키스탄 질의  ·전문가 학자들 빈 라덴 죽음 담론(시사초점)  ·미국대통령 빈 라덴 사살 선포 

"글로벌시대 무역정보 빨리 장악하라"

김봉운 연변왕달무역유한회사 총경리의 환동해 무역노하우 

2011년 06월 27일 09:35【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김봉운(金鳳云)프로필

교육배경

1953년 1월 21일생

1987년 연변조선족자치주 당학교 졸업

1989년 중앙당학교 경제관리학 졸업

2008년 연변과학기술대학 최고경영자(CEO)과정 졸업

근무경력

1969-1974년 룡정시 지신향 신동촌에 하향, 회계

1974-1980년 룡정오금공장 공청단지부 서기

1980-1991년 연길시 계량기공장 부공장장

1991-1993년 연길시 전지공장 공장장

1993-현재 연변왕달무역유한회사 총경리

주요실적

1983년 연변조선족자치주 선진사업자

1987년 다기능 도구상자 연구개발, 중국 경공업부로부터 동상 수상

1989년 자전거용 어린이 걸상 연구개발, 길림성 우수 새 제품상

1997년 조선 라선시 합영기업 라진은항회사 설립

2000년 도문왕달식품유한회사 설립

2008년 한국재외동포재단상 수상

2010년 한국지식경제부장관상 수상

2010년 연변왕달실업유한회사 설립

김봉운총경리는 연변왕달무역유한회사와 연변왕달실업유한회사 두 법인체를 설립 운영해오면서 오늘까지 환동해권 수출입무역에서 남다른 노하우를 쌓고있다.

무역에서 가장 중요한건 신뢰

"무역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것"이라고 말하는 김봉운총경리는 1993년도에 무역업에 발을 들여놓기 시작했다. 초창기엔 주로 버섯류, 목탄, 수산물 등을 수출하면서 노하우를 쌓기 시작했다. 그의 무역경영마인드는 적은 리득을 보더라도 수출량을 늘리는것이였다. 즉 원가를 낮추더라도 고객이 만족하는 량질제품을 수출하고 그 기초상에서의 대량의 물류확보이다.

무역업 경쟁은 말그대로 살벌한 경제전쟁이다. 이 살벌한 경제전쟁에서 살아남는 길은 바로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것이다. 그래서 그는 연변왕달실업유한회사를 새로 설립하고 이 회사를 기본생산기지로 선진적인 공예, 선진적인 기술, 선진적인 관리를 도입해 수산물, 농부산물 가공으로부터 수출라인을 가동했다.

이런 경영노하우를 쌓아오는 동안 어느덧 그에게는 수출무역 "인"이 배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10년간 수출입 무역액 600만딸라이상 올리는 실적을 쌓았다.

양송이재배로 연변 브랜드제품 창출

"연변은 농수산물 브랜드가 없는것이 큰 문제이다"라고 말하는 그는 올해 새로운 꿈이 생겼다. 양송이버섯이 유럽에서 인기있다는 정보를 입수한것이다. 그에 따르면 양송이는 남방에서 많이 생산하지만 남방은 기온이 높아 양송이생산에 큰 허점을 갖고있다. 그러나 연변은 일년 사계절이 뚜렷해 양송이생산에 아주 좋은 자연환경조건이 구비되여있고 또 많은 버섯은 나무에서 나오는 톱밥을 주원료로 생산하지만 양송이는 벼짚과 소똥이면 충분하다. 이런 자연적인 환경이 김봉운총경리의 눈길을 끌었다.

때마침 연변대학에서 이미 연변에서의 양송이재배기술에 성공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또한 비록 연변대학이 양송이재배기술연구에 성공했지만 생산, 판로에는 큰 장애가 있다는 소식을 접한 그는 양송이재배공장을 설립하고 올 8월이면 정식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올해는 처음으로 양송이재배에 들어가기 때문에 우선 양송이재배량 100톤 규모의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며 래년에는 양송이생산능력 1800톤 규모의 대형 생산라인을 가동할 타산이다. 이렇게 생산한 양송이를 주로 통졸임으로 가공해 한국 등 동북아국가와 유럽에 수출할 계획이다.

양송이생산라인이 가동되면 수많은 농민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따라서 연변 브랜드제품을 만든다는것이 그의 전략이다.

그가 입수한 정보에 의하면 양송이는 일년에 4번 수확할수 있는데 양송이 계렬제품 개발, 생산, 무역 일체화를 실현하는것이 그의 목표이다.

이렇게 그는 오늘도 글로벌시대에 무역정보를 빨리 장악하는것을 기본리념으로 무역업을 밀고나가고있다.

실패를 거울 삼아 새 사업의 길 열어

무역업에 종사하면서 김봉운총경리는 쓰디쓴 고배를 적잖게 마셨다.

주로 조선, 한국, 일본과 무역을 진행하면서 그는 수차례 실패의 쓴맛을 보았다.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다.

세계 각국에서 조개류의 일종인 밥조개 선호도가 높다는 정보를 입수한 그는 2007년 조선 라진에 120만딸라를 투자해 100헥타르의 밥조개 생산기지를 건설했다. 밥조개는 2년후에야 수확하는데 2009년 수확량이 약 100톤, 16만딸라밖에 건지지 못했다. 계획대로라면 1050만톤을 수확해야 정상이건만 7분의 1밖에 수확하지 못한것. 아울러 밥조개는 하루 아침에 몽땅 죽어버려 한개도 건지지 못하고 생산기지는 페쇄하지 않으면 안되는 엄청난 손실을 입었다.

그러나 김봉운총경리는 그 당시 몇십배에 달하는 자금을 투자해 밥조개 생산기지를 가동시켰던 대련, 산동 등지 양식업자들에 비하면 자기가 입은 손해는 적은것이라고 말한다. 오늘까지 밥조개가 하루 아침에 몽땅 죽어버린 원인을 찾지 못하고있다.

"자연을 존중하지 않고 과학에 의거하지 못한것이 큰 화근이다"라고 김봉운총경리는 의미심장하게 말하면서 지금 그 경험을 바탕으로 다시 라진에 다른 품종인 멍게 등 양식기지를 가동시켰는데 작년부터 지금까지 성과가 매우 좋다고 했다. 그는 또 다시마, 미역 등 생산라인을 라진에 건설할 웅대한 계획도 세우고있다.

취재를 마치면서 기자는 조선족 특히 연변의 조선족은 조선, 한국, 일본과의 지리적인 우세를 많이 활용하는것이 바람직하고 또 이런 우세를 잘 리용해야 이중언어, 삼중언어를 장악하고있는 조선족에게 길이 열릴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느꼈다(흑룡강신문 길림성특파원 윤운걸).

래원: 인터넷흑룡강신문 (편집: 김홍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