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공산당뉴스>>당의 지식
당기와 당휘장
2006년 11월 24일 08:11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당기

중국공산당이 성립된후, 당기는 각급 당조직에서 쏘련공산당(볼세위크)의 당기를 모방하여 나름대로 제작하였고 구체적인 규격과 모양은 서로 달랐다. 1942 4 28, 중공중앙정치국은 중국공산당 당기의 양식에 대하여 아래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중공 당기 양식은 길이와 너비의 비례가 32이고 왼쪽 웃부분에는 도끼와 낫이 있으며 오각별이 없다. 중앙판공청에 위탁하여 표준당기를 제작하여 여러 주요기관에 발급한다.》 이렇게 되여 중국공산당의 첫번째 당기가 연안에서 탄생하게 되였다.

  

그때 표준당기는 너비가 120센치메터, 높이가 80센치메터, 왼쪽 웃부분 중앙(전체 당기의 4분의 1되는 곳)에 노란색의 낫과 도끼가 있었으며 직경은 30센치메터였다. 기대를 넣는 부분은 흰색으로 너비가 6.5센치메터, 이 부분은 전체 기발의 크기에 넣지 않는다. 붉은기는 혁명을 상징하며 낫과 망치는 로동자와 농민의 로동도구로 중국공산당은 광범한 인민대중의 리익을 대표한다는것을 상징하며 노란색은 광명을 상징한다.

 

실제수요에 의해 당기는 비례에 따라 확대하거나 축소할수 있다. 현재 당기는 보통 1호부터 5호까지 다섯개 규격으로 나뉜다. 그 크기는 다음과 같다. 1: 너비 388센치메터, 높이 192센치메터. 2: 너비 240센치메터, 높이가 160센치메. 3: 너비 192센치메터, 높이 128센치메터. 4: 너비 133센치메터, 높이 96센치메터. 5: 너비96센치메터, 높이가 64센치메터.

 

1996 9 21, 중공중앙 판공청은 《중국공산당 당기, 당휘장 제작과 사용에 관한 약간한 규정》을 발표했다. 《규정》에 따르면 당기와 당휘장은 중국공산당의 상징이고 표징이다. 중국공산당의 당기는 붉은색 바탕에 황금색의 당휘장도안을 수놓은 붉은기이다. 중국공산당 당휘장은 바탕색이 붉은색이고 그우에 노란색의 마치와 낫이 교차되여있는 도안이다. 붉은색은 혁명을 상징하며 노란색의 마치와 낫은 로동자와 농민의 로동도구를 대표하는바 이는 중국공산당이 중국로동계급의 선봉대이고 로동계급과 광범한 인민군중의 근본리익을 대표한다는것을 상징한다.

당휘장
  래원: 인민넷-중국공산당뉴스 (편집: 청문)

관련뉴스: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메모구역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
     
48시간 인기뉴스
1백산시에 조선족민속촌이 일…
2《중국공산당뉴스》 소개
3남경대학살 조난동포 추모식
4연변경제 쾌속발전단계 진입
5인민넷 소개
6호금도 미국 부시 전 대통…
7원 중공중앙 조직부 부장 …
8과학영농재간둥이- 손청단
9국가민족사무위원회 주임 리…
10조선족항일영웅- 리홍광(2…
추천뉴스
·전임 국가주석 류소기 부인…
·당의 17차대표대회 대표선…
·전철수 전국공상련 부주석으로
·명년 과학적발전관으로 경제…
·《보이지 않는 전선》에서
·왕민, 한장빈 길림성당위 …
·기념탑, 옮겨야만 하는가
·길림성 9년동안 3002명…
·현대영웅은 로력모범
·리철부— 백색구역의 맑스주…
특집추천
사회주의 조화로운 사회를 구축하자
과학적발전관을 관철하여 조화로운 사회를 구축하자
중국혁명을 위하여 중요한 기여를 한 겨레의 불멸의 력사
  ·홍군포병의 창시인 무정
·장정에서의 력사적순간들
·리완빈 장정코스 계속 이어…

E_mail: korea@peopledaily.com.cn

인민일보사 소개 | 인민넷 소개 | 중국공산당뉴스 소개/련락방식 | 사이트맵
저작권은 인민넷 소유이며 서면허가 없이 어떤 목적을 위해서도 사용할수 없습니다.
Copyright © 1997-2006 by www.people.com.c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