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지 설정
최신 교육 과학 문화 스포츠 건강 관광 멀티미디어 포토 중국명승 특별추천 【코로나특집】
이달의 칼럼

[궁금증]흑판은 왜 록색일가?

2021년 04월 09일 16:27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분명히 록색인데 왜 '흑판'이라고 부를가? 여기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있을가?

이것을 알아보려면 우선 흑판의 력사부터 알아야 한다.

머나먼 18세기, 당시에는 종이와 먹이 비교적 비쌌기에 사람들의 글쓰기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해 저렴하고 오래 쓸 수 있는, 쓰고 지우기를 반복할 수 있는 작은 판자가 종이의 대체품으로 되였다.

19세기초에 이르러 이런 판자는 수업에 응용되였다.

왜 검은색이였을가?

사람들은 널판지에 검은 페인트를 바르면 널판지를 보호해 썩지 않고 오래 쓸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많은 교사들이 이런 방법을 리용해 학생들에게 수업을 진행하면서 '흑판'이 세계 각지의 학교에서 류행되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바로 오늘날 '흑판'의 최초 모습이다.

그럼 흑판은 왜 록색일가? 사일 이는 우리의 건강과 관련된다.

20세기 일본의 학교에서는 교사와 학생들이 오랜 시간 동안 흑판을 보면 눈이 아주 피로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외 검은색 배경판에 글을 쓰려니 지나치게 딱딱하고 또 반사현상도 쉽게 나타났기에 교사와 학생들은 흑판의 글을 제대로 볼 수 없었고 또 오래 보면 눈이 아주 피로했다.

소화 29년(즉 1954년) 일본공업표준(JIS)에서는 검은색 흑판 사용을 중단하고 흑록색 흑판으로 대체하라고 규정했다.

록색은 눈으로 보기에 부드러운 색상이다. 록색은 사람이 볼 수 있는 광선 가운데서 중간위치에 처했기에 눈의 부담을 많이 줄여준다.

그리하여 대부분 흑판이 '록판'으로 탈바꿈했다. 하지만 '흑판'이라는 이름은 의도적으로 고쳐지지 않고 지금까지 쓰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