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공산당뉴스>>스포츠
청도 조선족 태권도 신동 김효
—중앙TV 등 특집으로 소개 올림픽금메달 획득 꿈
2009년 02월 16일 08:59 【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청도 조선족 택권도 신동으로 소문난 김효(金枭)는 중국조선족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이름일지 모르나 전국의 청소년들과 태권도지망생들에게 그의 인기는 하늘을 찌른다.

올해 9살에 나는 김효는 기계제조회사를 운영하는 아빠 김봉수(룡정 덕신)씨와 장순애(화룡 토산)녀사의 두번째 아이로 태여났다. 김효가 태권도와 접촉하게 된것은 바로 네살때의 일이다. 누나를 따라 마이커다(迈可达)태권도관에 갔던 김효는 태권도의 매력에 푹 빠져버렸다. 4살짜리 애를 받아줄 태권도관은 없었다. 김효의 엄마가 김효를 받아달라고 마이커다에 신청했으나 어리다는 리유로 거절당했다. 태권도에 홀딱 반해버린 김효는 누나 따라 태권도관에 갔고 누나의 동작을 지켜보면서 태권도를 하나하나 익혔다.

네살배기 어린아이가 하루도 아닌 매일과 같이 땀을 흘리면서 태권도동작을 련마하는 모습은 인차 감독들의 주의를 불러일으켰다. 2004년 11월 24일, 4살 반밖에 안된 김효는 파격적으로 마이커다태권도관의 어린 사도로 되였고 국기원4단(国技院4段) 장세화사범의 제자로 되였다.

태권도수련 2년만에 김효는 기적 같은 성적을 이루어냈다. 짧디짧은 2년 사이에 김효는 각종 국내외 태권도경기중 5매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국기원 태권도 9단이며 청도마이커다태권도구락부 원장인 김기동박사(金基洞博士)는 "김효는 태권도를 위해 태여난 아이다"라고 극찬하였다.

김효는 7살에 벌써 작은 초인(小超人)으로 되였다. 오전에는 드럼(架子鼓)을 배우고 오후에는 길거리댄스(街舞)를 배우며 저녁에는 태권도를 수련한다. 학교가기전까지만 해도 김효는 일년 사시절 하늘에서 날아다녔다. 각종 대형행사와 텔레비죤특별초청을 받고 동서남북으로 날아다녀야 했고 드라마촬영까지 하다보니 그가 집에 있은 시간은 석달도 안되였다. 래년 여름방학까지 스케줄이 꽉 찬 김효, 전국의 각 매체들은 김효의 겨울방학과 여름방학 시간을 차지하려고 엄청난 출연료까지 제시하면서 출연예약을 하고있다. 김효의 꿈은 올림픽금메달을 따내는것이라 한다.

인물사전:

성명: 김효(金枭) 민족: 조선족 출생년월일: 1999년 9월 2일
2004년 11월 24일부터 태권도 수련
취미: 태권도 노래 춤추기(街舞)드럼타기
청도텔레비죤방송국“樱桃小豆子” 우승
산동위성텔레비죤방송국 태권도특별초청표현
산서위성텔레비죤방송국 ?차 초급소년 우승
천진위성“快乐站站-快了宝贝”우승
하남위성“超级卫视” 우승
호남위성"음력설야회"태권도특별초청표현
절강위성 태권도특별초청표현
안휘위성 "쾌락대본영"특별초청
호남위성 "쾌락대본영"특별초청
CCTV-4 "꼬마김효추적보도"(小金枭跟踪报道)
CCTV-14"김효태권도추적보도"(金枭跆拳道跟踪报道)
CCTV-10 "태권도꼬마왕자-김효"특집보도 (跆拳道小王子-金枭)
2008년 북경올림픽청도홍보대사로 선정

  래원: 연변일보 (편집: 김홍화)

관련뉴스: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메모구역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
     
추천뉴스
·금융위기 책임을 중국에 돌…
·대졸생취업난 어떻게 타개해…
·농촌로인들도 양로보장금 탈…
·중국 8% 경제성장목표 실…
·네티즌이 선정한 10대 폭…
·중앙1호문건: 련속 6년째…
·망경 지하실입주 조선족 증…
·식품첨가제 “애물”인가 “…
·신화사 선정-2008 국내…
·중앙은행 예금대출기준금리와…
특집추천
중국공산당 제17차 전국대표대회
과학적발전관을 드팀없이 관철시달하자
사회주의 조화로운 사회를 구축하자
중국혁명을 위하여 중요한 기여를 한 겨레의 불멸의 력사
  ·홍군포병의 창시인 무정
·장정에서의 력사적순간들
·리완빈 장정코스 계속 이어…

E_mail: korea@peopledaily.com.cn

인민일보사 소개 | 인민넷 소개 | 중국공산당뉴스 소개/련락방식 | 사이트맵
저작권은 인민넷 소유이며 서면허가 없이 어떤 목적을 위해서도 사용할수 없습니다.
Copyright © 1997-2006 by www.people.com.c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