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최신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발냄새 너무 고약해 체포된 인도승객  ·중국모식 세계에 더욱 많은 령감 제공해—외국정요와 전문가들 중…  ·800마리 벨루가 무리 카메라에 포착  ·중국, 조선의 대륙간 탄도미싸일 시험발사에 엄중한 관심과 반대…  ·북경 기온 급속히 하강, 민중들 전신 "무장"하고 출행   ·중국공정원 2017년에 61명 원사 추가선출, 여러명 “대국중…  ·외교부, 중국공민 잠시 발리섬에 가지 말것을 경고  ·중국, 윁남전쟁때 묻은 지뢰 수백만발 해체 작전  ·부모 찾아 뻐스에 매달려 80㎞ 달린 어린이들  ·19차 당대회 정신 선전강연 농촌에 진입  ·북경 대흥 "11.18" 화재, 전기선로 고장이 주요원인  ·중국공정원, 2017년 원사 추가선출결과 발표  ·서안, 주동맥궁단절 스텐트삽입수술 성공 실시  ·3개 성 2018년 공무원모집시험 “수도고시” 오늘부터 등록 …  ·19차 당대회 정신 대외선전소개단 일본 방문  ·참대곰 "팔희", "영설" 함께 대자연으로 돌아가  ·북경 대흥 "11.18" 화재 조난자 사망원인 확인, 8명 부…  ·우리 나라, AC312E 직승비행기의 고원 시험비행에 성공  ·제4회 전국 소수민족 의약 실무회의 열려  ·산동 청도: 동물들, 겨울 맞아 신체검사  ·중국, “인도 지도자 중 ·인 국경분쟁지역 활동” 견결히 반대  ·19차 당대회 정신 대외선전소개단 몽골국 방문  ·외교부 대변인: 중국, 인도 지도자의 국경분쟁지역 활동 단호히…  ·북경 대흥 서홍문 "11.18" 화재 조난자 정황 확인, 사건…  ·서장 마인링현 리히터 규모 6.9 지진 발생  ·북경 "11.18"화재 안전위험 대조사, 대처리, 대정돈 전개  ·2017년 국가사법고시성적 11월 21일 공포  ·19차 당대회 정신 대외선전설명단 로씨야 방문  ·중국측, 먄마 라카인주 문제 3단계 해결구상 제기  ·전국 경작지 보호 실무회의 남경에서 개최  ·외교부: 중국은 여러측과 함께 빠른 시일내로 아태자유무역구 건…  ·《당의 19차 당대회 정신 학습 휴대용수첩》 기층군중들에게 발급  ·안휘성, "11.11" 택배차량 고속도로서 화재 발생  ·전국정협 손중산 탄신 151주년 기념식 개최  ·당의 19차 당대회 정신 학습서적 인기  ·19차 당대회 정신 천가만호에 진입   ·전국적으로 22.8만명 기자자격증 소유  ·무당파인사, 당외지식분자와 새 사회계층 인사, 19차 당대회 …  ·기자절, 혁신속에서 초심을 되새기자  ·외교부: 중국측, 트럼프대통령의 이번 중국방문 고도로 중시  ·중국, 스텔스 전투기 섬-20 실전 배치…세계 공군력 2위  ·중국공산당 당규약  ·중국기자협회 “뉴스좌담회” 거행해 19차 당대회 정신 해독  ·2018년 국가공무원시험 280개 직위 응시자 없어  ·북경궤도교통 새로운 공항선 교량설치 시작  ·“세계에서 가장 큰 곤충” 중국 초대형 죽절충 첫 산란 성공적…  ·사천서 처음으로 네마리 눈표범 한 화면에 찍혀, 새끼 세마리 …  ·북경, 우수기술인재들에게 북경호적 직접 올릴수 있는 큰 혜택 …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공고(12기) 제28호  ·19차 당대 회정신을 참답게 학습, 선전, 관철… 중앙강연팀 … 

발냄새 너무 고약해 체포된 인도승객

2017년 12월 04일 15:52【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뻐스에 타고 있던 승객이 발냄새가 너무 고약하다는 리유로 경찰에 체포됐다.

지난 27일(현지 시각) 인도에서 경찰에 체포된 이는 27세 프라카시 쿠마르. 쿠마르는 인도 서북부 다람살라에서 수도 델리로 이동중이였다. 그는 뻐스에서 신발과 양말을 벗은채 있었다.

그러나 일부 승객들이 그의 발냄새가 너무 심하다면서 양말을 가방에 넣거나 밖으로 버려달라고 요청했다. 쿠마르는 냄새의 원인은 자신이 아니라고 강하게 부정했고 이때부터 열띤 론쟁이 시작됐다.

밤새 이동하는 뻐스에서 쿠마르와 일부 승객은 언성을 높이며 말싸움을 이어갔고 나머지 승객들이 뻐스 기사에게 경찰서로 갈것을 부탁하며 이들의 싸움은 끝났다.

인도경찰은 쿠마르를 일반 대중에게 해를 끼친 '공해유발' 혐의로 체포했으나 그는 곧 보석으로 풀려났다. 쿠마르는 끝까지 자신의 발에서는 지독한 악취가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억울함을 나타냈다.

래원: 연변일보 (편집: 임영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