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최신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아들 갖고싶어' 일곱 딸 둔 부부, 남자아기 사들이려다 법정행  ·중국대표, 조선반도핵문제에서 각측의 공동노력 강조  ·“해상 합동-2017”, 중국 해군 함대 제2단계 연습 위해 …  ·"행복한 가정만 바랐는데"...남편 외도에 아파트 투신 소동  ·19차 당대회 중외기자 취재 환영  ·외교부 대변인,유엔 안보리 대조선 제재 결의 채택 관련 기자질…  ·동북범,표범국가공원 6개 분국 훈춘서 설립  ·제 27회 중국신문상 평의선정결과 오늘부터 공시  ·'제왕절개 애원' 임신부의 극단적 선택  ·해방군 장병, 드높은 열성과 책임심으로 19차 대회 맞이  ·흑룡강 고속도로옆 동북범 출몰… 흑룡강성림업청 주의보 발령  ·중국녀성 세계 최장 속눈섭으로 2018년판 기네스세계기록에 등재  ·몸에서 담석 806개 나온 60대…"매일 먹은 고기가 원인"  ·외교부: 미한 "사드" "림시" 배치 관련 한국측에 엄정교섭 …  ·19차 당대회 중외기자 취재 열렬히 환영, 9월 8일부터 25…  ·외교부 대변인: 중국측은 미한이 "사드"배치 즉각 중지할것을 …  ·산동 제남: 호랑이 세쌍둥이 관광객들과 만나  ·추석, 국경절 련속 8일 휴식… 9일 출근  ·태풍 마와르, 국가재해감소위원회, 민정부 국가재해구조조기경보 …  ·중외기자 브릭스국가 지도자 하문회담 초점 모아  ·훈하 량안, 록색의 아름다운 수채화 같아  ·우리나라, 동북국경 방사능 비상대응책 가동  ·사천 석거현 눈표범 새끼 세마리 발견  ·중국외교부 "조선 핵실험, 강력히 규탄"  ·12기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제100차 위원장회의 개최  ·광범한 간부대중들 기쁨에 넘쳐 분발하며 19차 당대회 영접(1…  ·외교부: 외교수단에 의한 반도문제 평화적해결, 각측 리익에 가…  ·사자와 육탄전?…함께 물놀이하는 남자 화제  ·"거꾸로 집" 들어보았는가?  ·9년간 함께한 꼬마 련인의 애틋한 리별  ·《대국 외교》프로 큰 반향 불러일으켜  ·제8회 중일한청년포럼 북경서 개막  ·귀주 나융현 산체붕괴현장, 31명 수색 12명 실종  ·외교부: 유엔 안보리 기틀내에서 조선에 대한 제재조치 취해야  ·커커시리, 중국 4대 무인구중 첫 인터넷접속지역으로  ·외교부 대변인: 조선핵문제의 관련측 서로 자극하지 말길 희망  ·귀주 나융현 장가만진 산체붕괴, 17명 사망 18명 실종   ·귀주 납옹현 산사태, 국가4급 재해구조비상대응안 가동  ·우리 나라 첫번째 환구해양종합과학연구 “향양홍01” 출항  ·외교부: 월경했던 인도 변방인원 이미 모두 철수  ·태풍 "파카르", 화남연해지역에 영향   ·연변조선족자치주 제15기 인민대표대회 제2차 회의를 소집할데 …  ·올해 최강 태풍 하토로 16명 사망  ·중국 장문화 교류단, 몽골국 로씨야 일본 방문  ·2017 중국국제통용항공대회 서안서 개막  ·외교부: 인도서 중인변경 서쪽구간에 도로 건설하는 행동은 자기…  ·황하 호구폭포 수량 급증  ·동물원의 "건강검진"  ·태풍 상륙현장: 선박이 도로에 올라오고 자동차가 바다에 잠겨   ·외교부 대변인: 군사안전분야에서 신중하게 행동할것을 일본에 촉구 

'아들 갖고싶어' 일곱 딸 둔 부부, 남자아기 사들이려다 법정행

2017년 09월 14일 15:39【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아들 갖고싶어' 일곱 딸 둔 부부, 남자아기 사들이려다 법정행

일곱 딸을 둔 국내의 한 부부가 은밀한 거래로 아들을 사들이려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이들은 현재 법의 심판을 기다리는 중이다.

지난 13일 상해일보에 따르면 광동성 산두시 출신의 한 부부가 암시장에서 남자아기를 사들이려다가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최근 법원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심리만 진행되였을뿐 선고공판은 아직 열리지 않았다.

부부는 아기를 사들이려 10만원을 준비했다. 이들에게 아기를 넘기려던 일당은 9만 2000원을 요구했으며 진정한 가족은 아들이 있어야 이뤄진다는 등 감언리설로 부부를 꾀여들이려 한것으로 알려졌다.

법정에서 부부는 아기가 일반 가정에서 랍치돼 인신매매범의 손을 거친줄은 몰랐다고 주장했다.

부부는 슬하에 딸 7명을 두고 있으며 큰딸은 18살이고 막내는 2살이다.

매체들은 “아기는 운남성 출신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법원은 인신매매범 심리도 함께 진행 중이다.

전문가들은 줄곧 딸만 임신한 탓에 여러차례 락태수술을 받았던 국내의 한 녀성이 추가 수술중 숨진 사실을 언급하면서 여전히 사회에는 남아선호사상이 만연하다고 입을 모은다.

래원: 연변일보 (편집: 임영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