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최신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국가관광국 대륙관광객 대만교통사고 깊은 중시  ·랑만의 도시 빠리, 로상방뇨 친환경 소변기로 해법 모색  ·12기 전국인대 5차 회의 3월 5일, 전국정협 12기 5차 …  ·외교부,조어도주권문제에서 미국 착오적인 언론 발표 정지할것 촉구  ·중국, 한미 사드 배치 결연히 반대  ·백인아이 두명 낳은 흑인엄마... 100만분의 1 확률  ·서장 시가쩨시 종바현 지진, 아직까지 사상자 없어  ·길림: 전통 촌락 년말 분위기 농후  ·외교부:가와무라 다카시의 도발행위 용인할수 없다   ·외교부가 2017년 새해 초대회를 진행  ·결혼식 참석해 "신랑 들러리" 선 오바마  ·음력설수송의 부동한 방식  ·스웨덴 "기침하는 전광판" 등장  ·중국공민 비자면제 또는 착지비자 목적지 이미 60개  ·"새하얀 눈" 처음 본 북극곰  ·향항주둔 해방군부대가 현지시민들에게 새해 축복을  ·눈사태 이딸리아 호텔서 5일만에 강아지 3마리 구조  ·곤명대관공원, 음력설 분위기 날로 농후해져  ·군민들 함께 초롱 달며 새해맞이(사진)  ·동해 함대 호위함 두척과 무인조정기 한대 파견  ·전국 음력설운수 "고봉기" 맞이, 일일 려객 발송량 연인원 8…  ·사천 만원, 초대형 "희(囍)"자로 음력설 맞이  ·참대곰의 "가족식사"  ·외교부 "대만의 트럼프 취임식 관련 대표단 파견설은 자작극"  ·인민넷 조문판 10주년, 2016년 북경 조선족사회 10대 뉴…  ·호북 남장 산체붕괴현장, 생명흔적 발견하지 못해   ·명절후 고봉기 매일 평균 46.9만개 좌석 증가할듯  ·28개 성 지방 두 회의 소집, 여러 지방 인사 밀집 조절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북경에 있는 전국인대 대표 상황 통보회 …  ·향항: 채색등으로 새해 맞이  ·37세 장수 참대곰 "바스" 생일파티 복주서 개최  ·료동만 결빙상태 촬영  ·량진영, 2017년 시정보고 발표  ·"대학생승무조", 음력설려객운수 위해 봉사하고 축복 전해  ·수도 각 민족 인사들 새해맞이 다과회 개최  ·인민넷 20년 대사기  ·600년 된 불상, 물 빠진 저수지에서 발견  ·북경시계획국토위원회: 통주와 "북3현" 통일행정구역 소식 요언…  ·국무원 보도판공실, "13.5" 국가지적소유권 보호와 운용 계…  ·중매담수구석탄업 갱도붕괴사고로 10명 갇혀   ·장수 참대곰 "바스": 37살 됐어요  ·마실수 있는 플라스틱?…친환경 비닐 개발  ·인민넷창설 20돐 좌담회 거행  ·향항: 참대곰 새해특식 맘껏 누려  ·붉은초롱장식으로 새해맞이  ·림정월아, 2017년 향항특별행정구 행정장관 선거 출마 선포  ·외교부 대변인:남해정세 극력 리간질하는 일본 마음가짐 옳바르지…  ·거부기, 관절염에 다리절단후 바퀴 달아  ·외교부 대변인, 한개 중국원칙은 협상의 여지가 없다고  ·인민넷 올해 20돐—"인터넷 인민일보" 이렇게 단련되였다 

랑만의 도시 빠리, 로상방뇨 친환경 소변기로 해법 모색

2017년 02월 06일 09:10【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랑만의 도시 빠리, 로상방뇨 친환경 소변기로 해법 모색

사랑과 랑만의 도시라는 이미지와 달리 로상방뇨 문제로 골치를 썩여온 프랑스의 수도 빠리가 이색적인 해법을 찾았다.

세련된 외관에 친환경기능까지 갖춘 소변기를 거리 곳곳에 설치해 로상방뇨에 따른 악취문제를 해결하고 도시의 미관도 개선한다는 발상이다.

4일 르피가로의 자매지인 피가로스코프에 따르면 빠리시는 최근 베르시와 17구 지역에 친환경 소변모음통인 "위리트로투아"의 시범모델을 설치했다.

프랑스의 산업디자인기업 "팔타지"가 제작한 현대적인 느낌의 이 소변기는 물을 사용할 필요없이 톱밥, 목재조각 등으로 구성된 통에 소변을 모은다.

소변기의 웃부분에는 꽃 등 식물을 재배할수 있는 작은 공간도 마련했으며 심지어 소변을 모아 퇴비를 만들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소변에 포함된 질소성분과 짚더미의 탄소성분이 결합해 비료가 되는것이다.

이 소변기는 또한 락서방지 기능이 있는 페인트로 겉면을 칠했고 오줌이 가득 모이면 원격으로 제어되는 컴퓨터에 통보돼 시정부의 청사에서 빠리 외곽으로 소변을 수거해 퇴비를 만든다.

"위키트로투아"라는 이름은 프랑스어로 소변기(urinal)와 보행로(trottoir)를 합성한것으로서 대형 모델은 최대 600명의 소변을 모을수 있다고 한다.

빠리는 랑만적인 이미지와 달리 로상방뇨 문제로 골치를 썩여왔다. 빠리의 지하철역이나 도심에서 소변으로 인한 악취는 심심치 않게 마주치는 "복병"이다.

급기야 빠리시는 지난해 가을 로상방뇨와 애완동물의 배설물 투기 등 거리의 반(反)문화적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전문 단속반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아직 시범설치단계에 불과하지만 비싼 가격(대당 인민페 3만원 상당)에도 "위리트로투아"는 인기몰이를 하고있다고 한다.

스위스의 로잔과 영국의 런던 등 곳에서도 주문이 쇄도하고있다고 한다.
아직은 거리에서 "볼일이 급한" 남성들만 이 소변기를 리용할수 있다는것은 단점이다.

래원: 연변일보 (편집: 김홍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