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최신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어부가 잡은 희귀물고기, 가격 110만원? 비싼 리유는  ·염소로 살아보고 쥐에 바지 입히고…올해 "짝퉁노벨상" 수상자들  ·차 막혀 결혼식장 못 간 남녀, 터널안에서 결혼식 올려  ·세계 최대 동북호랑이인공사양번식기지서 올해 "새끼호랑이" 백여…  ·외교부, 지역 평화에 주력하기를 인도와 파키스탄에 희망한다고ㅍ  ·외교부: 조선반도형세 긴장, 관련 각측 자제 유지 호소  ·암벽에 이름 남겼던 남성 수세미로 직접 지워  ·고층건물 옥상 란간서 사진 찍는 미녀  ·두 부문, 핵발전소 부지 등 사항과 관련해 대중들의 의견 수렴  ·외교부, 남해문제에서 일본의 독단적 행동은 앞길이 날로 좁아질…  ·천안문광장, 국경 중심 주화단 리프팅작업 시작  ·대만 여러명 현장과 시장 9.2공동인식 인정  ·절강성 태풍 피해 엄중  ·오문 참대곰 쌍둥이 "건건", "강강"이라고 작명  ·동물들, "월병" 먹으며 추석 맞이  ·추석 휴가통지  ·결혼선물상자, 9년만에 뜯어보니...  ·인민넷 조문판 "휘황한 95주년 당사, 당건설 지식경연" 수상…  ·외교부: 조선핵문제의 실질은 조미간 모순이다  ·장가계 천문산에서 벼랑무용쇼 상연  ·불임부부에 찾아온 선물 "다섯쌍둥이"  ·귀여운 강아지들의 다이빙경기  ·결혼식서 신부에 600만원 선물한 "토호" 신랑  ·강서 300살 장목속에서 새 나무 자라나, "나무속의 나무" …  ·길거리 406개 "등불의자" 증설, 시민들 밤생활 환하게 비춰  ·포토: 강남농민이 만들어낸 창의적인 논밭풍경  ·외교부: 푸틴의 남해중재사건 태도표명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립장…  ·국경절 17메터 높이 거대형 "꽃바구니" 천안문광장서 재현  ·유자 999개로 사랑 고백한 남성, 결과는?  ·국가림업국: 참대곰은 여전히 멸종위기에 있는 동물, 계속 보호…  ·전국 신문매체, "장정길 다시 걷기" 주제 취재활동 가동  ·10월 27일 연길-대북 항공편 첫 비행  ·"인터넷예약" 자전거 북경거리에 나타나  ·버마의 "목이 긴 녀성들"  ·남방지역 강우과정, 동북 등 지역 다진성 강우 있을듯   ·사진으로 보는 전국 각지 어린이들의 점심밥 메뉴  ·국가림업국, 세계자연보존련맹의 참대곰 멸종위기 등급 강등과 관…  ·항주, 언제 다시 돌아볼수 있을가?  ·금빛가을에 성회 맞아, 가장 인상깊은 항주  ·팽려원, 20개국집단 외국측 대표단 단장 부인들과 함께 "에이…  ·팽려원, 20개국집단 외국측 대표단 단장 부인들과 함께 중국미…  ·G20항주정상회의 "소청하"  ·G20항주정상회의 포토뉴스  ·"고품격"의 G20, 중국백성에게 어떤 기대할만한 "복지"를…  ·20개국집단 지도자 항주정상회의 계속 거행  ·G20 여러가지 "처음", 무엇을 의미하는가  ·아들 심장 이식받은 남성 가슴에 청진기 대고 소리 들어  ·2.4메터 직경 "초대형 월병" 운남 곤명에서 선보여  ·국내외 매체기자 "홍황지력"으로 G20정상회의에 초점 모아  ·동영상: G20항주정상회의 문예공연 

염소로 살아보고 쥐에 바지 입히고…올해 "짝퉁노벨상" 수상자들

2016년 09월 23일 16:35【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염소로 살아보고 쥐에 바지 입히고…올해 “짝퉁노벨상” 수상자들

알프스에서 3일간 염소로 생활한 영국의 연구자, 쥐의 성생활 탐구를 위해 쥐에 바지를 입힌 이집트(애급)의 연구자, 죽은 파리를 수집해 책을 쓴 스웨덴(스웨리예)의 작가.

온갖 기상천외한 연구를 한 전세계 괴짜들이 올해 '이그노벨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하버드대학 과학 유머잡지 AIR(Annals of Improbable Research)은 어제(현지시간) 저녁 하버드대학에서 올해의 이그노벨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그노벨상은 "있을것 같지 않은 진짜"(Improbable Genuine)라는 말과 노벨이 합쳐진 말로서 1991년 처음으로 제정돼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상이다.

노벨상을 풍자하면서 동시에 기발한 호기심과 집념으로 성과를 일군 전세계의 연구자들을 "기리는" 상답게 올해의 수상자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올해 이그노벨상 생물학상은 팔다리에 가짜 염소다리를 장착하고 알프스초원에서 3일간 염소로 생활한 영국인 토머스 트워이츠와 오소리, 수달, 사슴, 여우, 새로 살아본 영국 옥스포드대학의 찰스 포스터 연구원이 공동 수상했다.

자신의 염소체험을 책이름 "염소맨"으로 소개하기도 한 트워이츠는 이날도 염소다리를 달고 기여나와 상을 받았다.

지난 2007년 세상을 뜬 이집트 카이로대학의 교수인 아흐메드 샤피크는 쥐에 바지를 입혀 서로 다른 섬유가 쥐의 성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펴본 연구로 이그노벨 생식상 부분에서 사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샤피크는 폴리에스터나 폴리에스터 합성섬유로 된 바지를 입은 쥐들이 상대적으로 성 활동이 위축됐다고 밝혔고 이를 사람에게 적용할수도 있을것이라고 제언했다.

문학상은 스웨덴의 작가 프레드리크 쇼베르그에게 돌아갔다. 그는 "죽은 파리와 아직 죽지 않은 파리를 수집하는 즐거움"에 대한 무려 3권짜리 자전적 책을 써서 스웨덴에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쇼베르그는 AP통신에 이번 이그노벨상수상이 자신의 작가생활의 "정점"이라고 표현하면서 "15년간 아무도 읽지 않는 책을 쓰다가 뭐가 됐든 사람들이 잘 아는것에 대해 쓰는 것이 좋다는 사실을 비로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안드레아스 슈프렝어 등 독일 뤼베크대학의 연구팀은 왼팔이 가려울 때 거울을 보고 오른팔을 긁으면 가려움증이 해소된다는 연구로 의학상을 수상했다.

얼핏 믿기 힘들고 쓸데도 없어 보이는 연구결과지만, 가려워도 긁을수 없는 피부병이 있을 때 거울을 보고 반대쪽을 긁는것만으로도 해결할수 있다고 슈프렝어는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지극히 풍자적인 수상자도 있다.

지난해 배출가스조작 스캔들로 물의를 빚은 독일의 자동차업체 폭스바겐은 올해 화학상을 받았습니다.

수상리유는 "자동차 테스트를 할 때 더 적은 배출가스가 나오게 함으로써 과도한 자동차의 배출가스문제를 '자동적이고 전기기계적으로' 해결한" 공로이다.

폭스바겐은 시상식장엔 물론 나타나지 않았다.

"노벨상강국"인 일본은 올해 수상명단에도 빠지지 않았다.

히가시야마 아쯔끼와 아다찌 고헤이는 허리를 굽혀 다리 사이로 무언가를 보면 제대로 볼 때와 다르게 보이는지에 대한 연구로 "인식"(perception) 부문에서 수상했다.

부문별 수상자들에는 10조딸라의 상금이 수여됐다.

단, 단위는 미국딸라가 아니고, 지금은 페기돼 말 그대로 휴지조각이 된 아프리카의 짐바브웨 딸라이다.

래원: 연변일보 (편집: 김홍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