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지식·자료실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꾸지람들은 녀대생,교수 얼굴에 뜨거운 물 뿌려  ·공군 첫 정찰타격 일체화 무인기 비밀: 현역 비행사 조종  ·미국남성, 결혼반지 때문에 감전 사망 "황당"  ·외교부,습근평의 20G 제9차 정상회 참석 등과 관련 소식공개  ·중국 각지 기온 급격히 떨어져  ·APEC회의후 전용기 귀국 고봉 맞이   ·거형 에어두꺼비 광주에서 선보여  ·트레일러에 화재,150만원 새 차 8대 불타버려  ·중미비자 호혜배치로 혜택 본 첫패 중국신청인 새로운 비자 받아  ·"사전 장례 체험" 일본서 출시돼   ·미국 4살 난 소년 70m 절벽서 추락했으나 생존   ·우리 나라 공군 여러 류형 비행기 선보여  ·중국공군 녀성비행사, 중국우주항공전시회 “리드”  ·팽려원: 같은 배를 탈수 있다는것은 드문 연분  ·[포토] APEC회의 안서호뉴스센터 전경  ·[포토] APEC회의 경축 꽃불공연  ·신강 “고속렬차아가씨” 정식 선보여  ·팽려원, 2014년 아태경제협력기구 비공식 정상회의에 참석한 …  ·팽려원, 상호 련결과 소통 동반자관계 강화 대화회의 참석한 부…  ·“전국산” 민간비행연출팀 주해항공전서 선보여  ·사진으로 보는 북경국가회의중심의 주방  ·[포토] 2014년 APEC 회의장 안서호 전경  ·강서 남풍 귤농 귤로 “APEC”글자도안 만들어 관광객 눈길 …  ·중국 기자절: APEC뉴스센터 일터 지키는 기자들  ·“APEC 경영자의 밤” 북경에서  ·인민넷 습근평의 APEC 최고경영자 고위급회의 기조강연 생방송  ·국가회의센터의 APEC 자원봉사자들  ·수도국제공항 전용기 터미널, 만단의 준비로 귀빈 영접  ·APEC지도자비공식회의 어떻게 진행되나?  ·PECC: 아태자유무역구행정 APEC 회원국의 주목 가장 많이…  ·APEC뉴스센터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집단생일파티 조직(사진)  ·“APEC 중국의 날”행사 개최  ·인민넷 11.3-11.7 일주일 열점뉴스 종합  ·력대 APEC개최지의 회의장소는 어떤 모습이였을가?  ·【APEC】그림과 같은 북경의 야경  ·기자수기:"APEC 파란색" 색채 더하고 회의장소 환경보전과 …  ·북경, APEC 개최지의 화려한 모습  ·력대 APEC 정상회의 영부인들의 모습  ·APEC 회의센터 식탁 메뉴[포토]  ·맥주 마시려 길거리에 경비행기 세운 남자 기소   ·물리학을 거스른 돌쌓기의 달인 “화제”   ·줄타기 명인 왈렌다 시카고 마천루 2개 사이 바줄걷기 성공   ·공무원응시생 자격심사   ·2014년 APEC"미래소리 캠프" 북경서 가동  ·APEC관원 중국의 새로운 역할 높이 평가  ·외교부 대변인:미국국회 중간선거 언급  ·목수가 만든 “나무자동차”, 최고시속이 40㎞  ·자원봉사자 APEC국가회의센터에 “웃는 얼굴의 벽” 만들어  ·력대 APEC정상회담 “가족사진” 패션[포토]  ·광주 세쌍둥이 참대곰 백일 맞이 

꾸지람들은 녀대생,교수 얼굴에 뜨거운 물 뿌려

2014년 11월 14일 14:04【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수업시간40분 지각하여 선생님의 꾸지람을 들은 화동정법대학 4학년 녀학생이 장집요교수의 얼굴에 뜨거운 물을 뿌려 화제에 올랐다. 교수의 얼굴, 목, 어깨가 화상을 입었다.

장집요교수가 물벼락을 맞는 전 과정을 다 본 루모씨에 따르면 11월 11일 오전 두번째 시간이 끝나서 물 뿌린 그 녀학생이 장교수한테 다가서더니 교수의 물컵을 들고 나갔다. 선생님은 자기를 도와 물 뜨러 가는 줄을 알고 감사하다는 말까지 했다. 몇분후에 물컵에 물을 들고 온 그 녀학생은 두말없이 뜨거운 물을 교수의 얼굴에 뿌렸다.

장집요교수는 물컵에 인삼편이랑 있었는데 내용물은 없고 새로 담아온 뜨거운 물이라고 했다.

민상법학 학과 3학년에 다니는 륙림이 제일 먼저 장교수한테 뛰여가 장교수를 모시고 화장실에 가 반시간 동안 얼굴에 랭수를 뿌린후 병원에 호송했다. 교수는 랭수가 닿지 않은 목, 어깨부위가 수포가 생기는 등 화상을 입었다. 병원측에서는 2도와 심층 2도 화상으로 진단했다.

륙림은 그 녀학생에 대한 선생님의 말이 꾸지람이 아니고 조롱삼아 말한것이라고 여겼다. 륙림에 따르면 그 녀학생은 첫시간에 오지 않고 두번째 시간에 교실에 들어섰다. 선생님이 지각한 원인을 묻자 연구생시험 공부를 하느라 수업시간이 된것을 몰랐다고 하자 장교수는 "시간관념도 없으면서 연구생에 붙을수 있겠나?"고 말했다 한다.

그래도 장집요교수는 출석부에 있는 그녀학생 이름뒤에 수업에 참가했다고 체크했다 한다. 다른 한 학생은 전문대학에서 본과생으로 진학한 학생이라 선생님이 자기를 깔봐서 그런 말했다고 여겼을거라 말한다.

그러나 여러 학과 학생들이 한데 모여 수업받기에 누가 어느 학과이고 누가 전과대학에서 본과대학으로 진학했는가를 누구도 모른다고 륙림은 말한다.

대부분 학생들은 장교수의 인품을 알고있는지라 물 뿌린 그 녀학생의 행위를 못마땅하게 생각했다. 그러나 일부 학생들은 선생님의 말에 확실히 풍자섞인 말투가 있다고 한다.

학교측에서는 여러 부문을 통해 사건처리를 하고있으며 학생당사자에 대한 처리에 대해서는 법에 의하고 규정에 의해 처리한다고 밝혔다.

관련 부문에 따르면 학생 부모가 이미 상해에 도착했고 아직까지 장교수에 대한 공개사과가 없다.

래원: 인터넷흑룡강신문 (편집: 김홍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