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신원 모집 통지]|시작페지 설정
고위층동향당건설인사임면부패척결국내경제조선족집거지중앙정책사회인물문화교육과학기획멀티미디어조선뉴스 한국뉴스국제뉴스종합보도 지식·자료실 리론관점 스포츠 연예관광생활포토
·미국 가뭄에 연어떼 트럭 타고 태평양으로  ·인민넷 5개 소수민족 대학생 사회주의핵심가치관 학습실천
인…
  ·폴란드 신데렐라의 기적, 청소공녀 직업모델로 변신  ·프랑스 중국인 개선문서 1차대전 중국로동자 기념의식 거행  ·중국해군 “환태평양-2014”연습에 참가한 함정편대들 미국과 …  ·해남 고속트럭 번복, 곁의 승용차 깔아 4명 사망 2명 부상  ·우리 나라 올해 첫 태풍 광동 습격, 태풍남색조기경보 첫 발포  ·20개월 된 아기의 암벽등반   ·벼락맞은 핸드폰과 그 주인  ·인민넷 6.9-6.13 일주일 열점뉴스 종합  ·국방부:일본군용기 중국동해 방공식별구에서 위험행위 만들어  ·중국원정군 전사장병들 일부 유골 운남 등충국상릉원에 안장  ·양진무사장, 《인민일보》 클라이언트 개통식에서 축사  ·"무려 24세" 세계 최고령 고양이 세상 떠나  ·중국 외교부, 모든 나라는 평등  ·중국외교부, 이라크에서 발생한 터키인 납치 사건 비난  ·광주 화남리공대학교 식당내 입쌀밥 자동판매기 나타나  ·광서 흠주 60년동안 최대의 특대폭우 습격 받아  ·미국 남아 쌍둥이 24일의 시차두고 태여나   ·제1회 “중한 인터넷의견대표자 원탁회의” 북경서 개최  ·국가철도국: 승객 신분증 제시 거부시 역진입 거절당한다  ·13세 인도 소녀 쵸몰랑마봉 정상 정복  ·국방부 보도대변인, 미국 2014연례"중국 군사 및 안전태세발…  ·"제2회 중한 공공외교 포럼" 생방송 다시 듣기  ·미국 하버드대 도서관서 인간피부 책 발견…"충격"  ·황해 2만평방키로메터 호태무리 나타나, 파란 담요처럼 꽉 깔려  ·할빈 3층 건축 화재로 불길이 하늘로 솟구쳐  ·중국, 위안부강징문서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키로  ·외교부,사이버안전 관련 미국의 타국 비난은 비건설적  ·남경 양자회사 정유공장 폭발로 화재 발생  ·임산부 505명 장사에서 동시 요가 기네스북 기록 갱신  ·국무원 보도판공실 "'한 나라 두 제도' 향항 실천" 백서 발표  ·외교부 대변인: “동투르키스탄 이스람운동”이 인터넷을 리용해 …  ·당의 군중로선 실천리론 연구토론회 북경에서 소집   ·“천산-2014” 종합 반테로훈련 진행   ·외교부,일본정부가 플루토늄 저장량을 빠뜨리고 보도하지 않은데 …  ·새로 등용된 지도간부 재산 신고, 성급 지구에서 시점 실행돼  ·남아공 동물원 관리원, 사자와 함께 축구놀이  ·상해협력기구 테로주의활동공간 압축  ·인민넷 6.3-6.6 일주일 10대 열점뉴스 종합보도  ·외교부, 일본 립법기구 "중국위협" 여론화는 극히 무책임  ·북경 국제무역지하철역 승객사이 분쟁으로 혼란사태 발생  ·광주 여러 지역 폭우습격 받아, 시민 길거리낚시 즐겨  ·광서 변경 경찰 대학입시기간 반테로모의연습 전개  ·외교부, 동해남해평화 수호... 타국 객관적 사실 존중해야  ·외교부, 수리아 문제 정치적 해결 견지해야  ·중국 "력사반성 없는 일본, 인권 론할 자격 없다"   ·중국 정부 G7 "동,남해 우려"에 "복잡하게 한다" 비판   ·중국, 이란 핵문제 대화해결 위한 이란의 노력 긍정  ·올해에 들어서서 전국홍수피해가 엄중하지 않아 

미국 가뭄에 연어떼 트럭 타고 태평양으로

2014년 06월 18일 15:13【글자 크게 복원 작게】【메모】【프린트】【창닫기

미국 가뭄에 연어떼 트럭 타고 태평양으로

해마다 이맘때면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하천은 떼를 지어 바다로 이동하던 연어로 가득했다.

하지만 올해는 캘리포니아 연어가 트럭을 타고 고속도로를 달려 태평양으로 나가는 신세가 됐다고 16일 캘리포니아 지역언론이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하천에서 부화한 연어는 6개월가량 성장하면 강물을 따라 하류로 이동해 태평양으로 나간다.

연어는 태평양에서 성체로 자라 3년뒤에 다시 강을 거슬러 올라와 알을 낳는다.

하지만 올해는 가뭄이 심해 어린 연어가 이동하기에 수량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라 미국연방정부와 캘리포니아주정부가 연어를 트럭으로 실어나르기로 결정했다.

캘리포니아어족자원재단 어류학자 카리 버는 “가뭄으로 하천 류속이 느려지고 수온이 높아져 어린 연어가 이동하는데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정부가 어린 연어를 바다로 이동시키는데 트럭을 동원하는 것은 처음은 아니다.

중북부 캘리포니아하천에는 수자원 활용을 위해 건설한 땜이나 펌프가 많아 연어떼 이동철에는 연어를 트럭에 실어나르곤 했다.

그렇지만 올해는 례년보다 두배나 많은 2천 700만마리에 이르는 연어가 트럭신세를 지게됐다.

캘리포니아 북부에 있는 콜맨국립연어부화장은 해마다 1천 200만마리의 어린 연어를 새크라멘토강으로 련결되는 배틀크릭강에 방류하지만 올해는 750만마리는 따로 트럭에 실어 직접 샌프란시스코 앞바다에 풀어줬다.

가뭄탓에 480㎞를 연어떼가 안전하게 이동하기가 어렵다고 본 때문에 선택한 방안이다.

해마다 어린 연어 300만 마리에서 400만 마리를 아메리카강에 방류하던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운영하는 님버스부화장은 올해는 한마리도 방류하지 않고 곧장 샌프란시스코 앞바다로 실어나를 예정이다.

연어를 트럭에 실어 바다로 옮기는 것은 연어의 생존확률을 높이기는 하지만 연어의 회귀가능성은 낮춘다.

연어가 강물을 따라 내려가는 과정이 없으면 “고향”으로 돌아오도록 이끄는 “기억”도 없게된다.

콜맨국립연어부화장 책임자 스콧 해멀버그는 “강물을 따라 내려가면서 연어는 냄새를 기억해놨다가 다시 돌아온다”면서 “트럭으로 실어나른 연어는 ‘고향’이 어딘지 모른다”고 설명했다.

콜맨국립연어부화장은 지난 4월 비가 와서 잠깐 수량이 늘어난 틈을 타 배틀크릭강에 풀어준 450만마리의 어린 연어가운데 일부가 돌아와 후세를 남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래원: 연변일보 (편집: 김홍화)
  [본문 프린트]  [편집에게 편지쓰기]  [E-mail추천]
주의사항:
1. 중화인민공화국 해당 법률, 법규를 준수하고 온라인 도덕을 존중하며 일체 자신의 행위로 야기된 직접적 혹은 간접적 법률책임을 안아야 한다.
2. 인민넷은 필명과 메모를 관리할 모든 권한을 소유한다.
3. 귀하가 인민넷 메모장에 발표한 언론에 대하여 인민넷은 사이트내에서 전재 또는 인용할 권리가 있다.
4. 인민넷의 관리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경우 메모장 관리자나 인민일보사 네트워크쎈터에 반영할수 있다.
메모 남기기:

서명: